자유게시판
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
@@@ 남이 나에게 '비소하는것'을 ... 덧글 0 | 조회 1,184 | 2021-03-10 22:10:15
관리자  


  '남이 나에게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 

   비소하는것'을 '비수'로 알고            

   또, '조소 하는것'을 '조수'로 알아라.  

         대장이 '비수'를 얻어야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  적진을 헤칠것이고                  

         이 '조수'를 얻어야              

         천문에 오르나니라.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      - 어느 옛어른의 말씀 -

 

 

  '남을 비방하는데' 대해서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 '사람마다 제 노릇 제가 하는것'인데    

      '제 몸'을 생각지 못하고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어찌 '남의 시비'를 말하리오.       

       - 어느 옛어른의 말씀 -

 

 

자고로

'화복'이라 하나니

이것은 '복보다 를 먼저 겪는다'는 말이니

당하는 '화'를

견디어 잘 받아 넘겨야

'복'이 이르느니라.

        - 어느 옛어른의 말씀 -

 

 

'까닭없이 오해를 받고 구설을 사서 분개하는 사람'을 가리켜

'바람도 불다가 그치나니'

남의 시비를 잘 이기라.

'동정에 때가 있나니'

걷힐때에는 흔적도 없이 걷히나니라.

       - 어느 옛어른의 말씀 -

 

 

  '트집을 잡고 싸우려는 사람'에게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 '마음을 누그리고 지는 사람'이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상등사람이고 복된사람이니라.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'분에 이기지 못하여 어울려 싸우는 자'는    

        하등 사람이니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

       '신명의 도움'을 받지 못하리라.              

        어찌, '잘 되기'를 바라리오.                

         - 어느 옛어른의 말씀 -

 

 

 
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